중소기업 공장 가동률 5개월 연속 70% 미달…11년만에 처음

관리자 / 기사승인 : 2020-08-13 11:08:48
  • -
  • +
  • 인쇄
6월 재고지수 전년 동월 대비 6.1%↑…생산 줄였는데도 재고 늘어
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제조 분야 중소기업의 공장 가동률이 5개월 연속 70% 선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.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9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.

▲ 제조업 관련 이미지 [셔터스톡]


13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6월 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67.0%로 전년 동월 대비 6.9%P 하락했다. 지난 2월 69.6%를 기록한 이후 5개월 연속 70% 선을 밑돌았다. 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이 5개월 연속으로 60%대를 기록한 것은 2009년 이후 11년만에 처음이다.

평균가동률은 기업들이 보유한 생산설비의 월간 제품 생산능력 대비 해당 월 생산 실적의 비율이다.

지난 1월 71.4%였던 평균가동률은 2월에 70%선 밑으로 떨어진 데 이어 5월에는 66.2%까지 하락했다가 6월에 소폭 올랐다.

업종별로는 가죽·가방 및 신발 업종이 57.0%, 자동차 및 트레일러가 59.5%로 60%를 밑돌았다. 섬유제품이 60.3%, 인쇄 및 기록 매체복제업이 61.0%, 비금속광물제품은 62.9%로 낮은 가동률을 보였다.

음료는 76.1%, 전자 부품·컴퓨터·영상 및 통신장비는 74.6%, 식료품은 70.2%를 기록해 70%를 넘겼다.

중소 제조업 평균가동률이 하락한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기 악화로 제품이 잘 팔리지 않아 설비 가동을 줄였기 때문이다.

중소기업들이 설비 가동을 줄여 경기 침체에 대응하고 있지만 팔리지 않고 쌓여 있는 물건은 늘고 있다.

6월 중소기업 재고지수는 113.8로(2015년=100) 전년 동월 대비 6.1%P 상승했다. 재고지수는 지난 1월 110.0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110 이상을 기록했다. 재고지수가 6개월 연속 110을 넘긴 것은 지난 2007년 이후 처음이다.

UPI뉴스 / 양동훈 기자 ydh@upinp.kr

[저작권자ⓒ 유피아이뉴스+,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]